뉴스금융,재테크 글자크기  | 
인덱스 펀드 맞아?
위클리홍콩  2008/06/12, 20:09:45   
[제225호, 6월 13일]

수수료ㆍ보수 등 총비용 연 2~6%대
성장형 펀드 보다 비싼 상품 많아


  수료 부담이 덜한 인덱스펀드가 인기를 모으고 있지만 일부 펀드들은 액티브펀드에 못지 않은 비용을 지불해야 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보수나 수수료율이 높은 상품은 장기로 갈수록 수익률 경쟁에서 불리해 인덱스펀드를 고를 때 운용전략뿐 아니라 수수료 수준도 비교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8일 자산운용협회 전자공시에 따르면 보수와 수수료 등 펀드 운용에 들어가는 연간 총 비용이 2% 이상인 인덱스펀드들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인덱스펀드들은 총 비용이 1% 안팎인 데 반해 일부 상품은 2~6%대에 달한다.

  플러스자산운용이 지난 4월 설정한 '플러스지수연계파생70'의 경우 총 비용이 6.05%로 인덱스 유형 중 가장 높다.

  이 펀드는 코스피200과 홍콩증시의 우량 중국기업 주식으로 구성된 지수인 홍콩 항셍지수 등과 연계한 장외파생상품에 투자하는 전략을 구사한다.

  동부투신운용의 '동부해오름인덱스알파파생A'도 총 비용이 3.47%로 비교적 높다.

  '기은SG그랑프리골든벨주가연계파생22'(2.46%)  '동양주가지수연계파생9-1'(2.89%) '푸르덴셜퍼펙트U인덱스파생1'(2.38%) 등도 2%대의 총 비용이 드는 상품들이다.

  지난 4월 말 기준으로 주식형펀드의 평균 총 비용이 2.19%인 점을 감안하면 2%대의 총 비용을 지불하는 일부 인덱스펀드들은 일반 주식형과 별 차이가 없는 셈이다.

  비용 부담이 큰 인덱스펀드는 장기 레이스에 불리하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으로 최근 3년간 수익률이 좋은 인덱스펀드를 조사한 결과 상위 10개 펀드 중 총 비용이 2%를 넘는 상품은 2개에 불과했다.

  특히 10위권의 5개 상품은 총 비용이 1% 미만으로 수수료 부담이 적은 펀드들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펀드들은 수익률 격차가 일반 주식형펀드에 비해 크지 않기 때문에 보수나 수수료 비용이 크면 수익률 경쟁에 불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운용 전략이 비슷한 인덱스펀드라면 가급적 총 비용이 낮은 상품을 고르는 것이 낫다는 설명이다.

  펀드별 총 비용은 자산운용협회 홈페이지(www. amak.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런 펀드라면… 인플레도 두렵지 않네 2008.07.03
[제228호, 7월 4일] 대안투자, 부동산ㆍ선박ㆍ와인 등 실물펀드 유리 섹터 펀드, 배당주ㆍITㆍ원자재 펀드 공략해볼만   글로벌..
"내년 경기회복 못할수도" "美 스태그플레이션 우려" 2008.07.03
[제228호, 7월 4일]   미국의 억만장자 투자자 워런 버핏은 25일(현지시간) "미국이 (고물가ㆍ저성장을 뜻하는) 스태그플레이션에 빠..
인덱스 펀드 맞아? 2008.06.12
[제225호, 6월 13일] 수수료ㆍ보수 등 총비용 연 2~6%대 성장형 펀드 보다 비싼 상품 많아   수료 부담이 덜한 인덱스펀드..
향후 유망펀드는… 분산투자 펀드에 주목 2008.06.12
[제225호, 6월 13일]   자산운용사 경영인들은 향후 유망한 펀드로 대부분 아시아 증시에 투자하는 펀드를 꼽았다.  &..
해외펀드>뛰는 유가… 나는 '러·브 펀드' 2008.05.29
[제223호, 5월 30일]   유가가 초강세를 보이면서 해외펀드간의 희비가 엇갈렸다.  고유가 관련 수혜국인 브라질, ..
핫이슈 !!!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70    2018.09.07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69    2018.09.06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콕 찝어 광동어' - 홍콩 주..
홍콩정부 공무원의 자택근무조치에..
구석구석 홍콩 - 켈레트 섬(K..
홍콩정부, COVID-19 바이..
2020년 3월 4주차 '퀵'..
2020년 4월 1주차 '퀵'..
홍콩문화 : 청명절(4월 5일)
두 번째 ‘스타터 홈’, 20%..
지역 감염 방지 위해 ‘자가격리..
코로나19 확산에 세계적 경제..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hangseng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