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존 리 차기 행정장관 당선, 7월 1일 취임
  • 위클리홍콩
  • 등록 2022-05-13 10:39:02
  • 수정 2022-05-20 11:42:09
기사수정
  • 정재계 당선 축하 메시지 이어져
  • 西 ‘비민주적 선거’ 지적 vs 中 ‘홍콩 특색 민주주의 발전’


지난 8일(일)에 치러진 홍콩 행정장관 선거에서 경찰 출신 강경파 존 리(John Lee) 전 정무사장이 단독 출마해 당선됐다. 존 리 차기 행정장관은 다가오는 7월 1일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일에 정식으로 취임하게 된다.

 

중국 정부가 ‘애국자가 다스리는 홍콩’을 기조로 선거제를 바꿔 처음 치른 이 날 선거는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되었다. 선거인단의 간접 선거로 진행돼 선거인단 1461명 가운데 1428명이 참여해 투표율 97.74%를 기록했다. 반대 8표, 기권 4표, 불참 32명이 나왔으며 존 리 차기 행정장관은 유효표(1424표) 기준으로 찬성률 99.4%로 당선됐다. 존 리 당선자는 당선 소감에서 지지와 격려를 보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자신에 대한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이날 투표에 참여한 것 자체가 선거를 지지한 것이라며 모든 선거위원회 의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존 리의 당선 소식에 그의 당선을 축하하는 정재계 인사들의 축하의 메시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정재계는 존 리 당선인이 코비드19 팬데믹과 그 여파로 타격받은 홍콩 경제가 회복하고 홍콩이 새로운 시대에 진입하도록 하겠다는 선거 공약을 이행해주길 기대했다. 

 

친중 매체인 대공망(大公網), 문화망(文匯網) 등에는 각계각층의 당선 축하 메시지들이 게재됐다. 다국적기업 KPMG, 딜로이트, EY, PwC 빅4 국제 회계법인 포함해 캐세이퍼시픽, 스와이어, 자딘 매신서 등 홍콩 주요 대기업과 선헝가이, 핸더슨랜드 등 부동산 거물들도 존 리 후보의 당선을 축하했다.

 

피터 웡(Peter Wong) 홍콩상공회의소 회장은 성명을 통해 “어려운 시기에 홍콩을 이끌어 번영하고 안전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존 리의 능력을 전적으로 신뢰한다”며 당선을 축하했다. 

 

홍콩·마카오 사무 판공실(HKMAO)은 존 리의 당선에 대하여 “높은 득표율로 행정장관에 당선된 것은 홍콩의 사회의 높은 공감과 긍정을 반영한 것이며 보안 장관 출신에 정무부 총리를 역임한 인물로 경험이 풍부하고 실행력이 강하다”고 평가했다.

 

존 리 당선인은 홍콩의 국가 안보를 강화하고 홍콩과 중국 본토를 더욱 긴밀하게 통합하겠다고 공언했으며, 홍콩 경제를 부흥 및 팬데믹으로 빗장이 걸린 국경을 점진적으로 재개할 것을 약속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와 존 리 당선인에 대한 중국 당국의 평가와 외부의 시선과는 상반된다. G7과 유럽연합(EU)은 이번 홍콩의 선거는 민주주의 자유에 대한 해체라고 비난한 한편 중국 중앙 정부와 존 리 당선인은 외세의 내정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고 ‘애국자의 통치’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고 옹호했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영국, 미국으로 구성된 G7은 지난 9일(월), 성명을 통해 홍콩의 행정장관 선출 과정에 심각한 우려를 강조한다고 밝혔다. G7은 “홍콩 당국은 홍콩 기본법이 제시하는 보편적 참정권의 근본적 목표에서 벗어났다. 현재 지명 과정과 그의 따른 임명은 보편적 참정권으로부터 엄연한 일탈이다”며 홍콩의 자치권과 정치적·시민적 권리의 계속된 침식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다음날 요제프 보렐(Josep Borrell) EU 의장은 민주적 원칙과 정치적 다원주의의 위배를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번 선출 절차는 일국양제 원칙을 해체하는 또 다른 조치라고 지적했다.

 

홍콩의 선거를 두고 비민주적이라고 지적하는 외부의 시선에 중국 정부는 내정간섭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HKMAO는 외세가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공공연하게 어기고 홍콩 선거제도와 선거 결과를 폄훼하고 있으며, 중국 중앙 정부의 홍콩 정책을 모함하고 중국 내정에 노골적으로 개입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홍콩 반환 25주년을 앞두고 일국양제가 새로운 단계에 진입하는 가운데 치러진 중요한 선거라며 이번 선거의 성공적 개최는 애국자가 홍콩을 다스린다는 원칙을 관철하고 홍콩 특색의 민주주의를 발전시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홍콩 야당 사회민주연선 당원 3명이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컨벤션센터로 행진을 시도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들은 행정장관 선거에 시민 1인 1표를 즉각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하단 배너
0
김치피플
konvini
목포식품2
j플러스
굽네홍콩_GoobneKK
신세계
NRG_TAEKWONDO KOREA
유니월드gif
스마일 익스프레스
새해_배너
솔무빙 배너
프리미엄 독서실
aci월드와이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