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추석이 지나면 낮밤할 것 없이 찬바람이 불어오며 가을의 끝이 찾아옵니다. 

 

그래서 오늘은 10월 이달의 수산물로 찬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에 맛이 차오르는 제철갈치와 꽃게를 소개합니다. 칼슘을 풍부하게 함유해 성장기에 좋은 ‘갈치’와 가을에 더욱 맛이 차오르는 ‘꽃게’입니다. 

 

풍부한 칼슘으로 성장기에 좋은 ‘갈치’



은빛 자태를 뽐내는 갈치는 몸이 홀쭉하고 길며 꼬리 쪽이 마치 칼과 같이 생겼다 하여 ‘갈치’나 ‘대도어(大刀魚)’라고 불립니다. 갈치는 날카로운 이빨을 가지고 있어 정어리나 오징어 등을 닥치는 대로 잡아먹는 육식성 어류입니다. 또한 성질이 급해 잡히자마자 죽고, 배가 고프면 자기 꼬리나 같은 종의 꼬리를 뜯어먹는 난폭한 습성도 있습니다. 

 

갈치는 양질의 단백질과 칼슘이 풍부하여 성장기 어린이의 발육에 도움을 주고, 오메가3 지방산을 포함한 고도불포화지방산을 다량 함유하여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줍니다. 또한,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하여 현대인의 건강을 위협하는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조리TIP

 

갈치 손질법으로, 먼저 내장과 등지느러미를 제거하도록 합니다. 옆 지느러미 바로 뒤쪽에 내장이 잘리지 않도록 길게 칼집을 넣고 머리 위쪽에서 칼집을 넣어 뼈를 끊어줍니다. 반대쪽도 같은 방법으로 칼집을 낸 다음 머리를 당겨 내장을 빼냅니다. 그리고 등지느러미를 잘라낸 뒤 칼로 비늘을 벗겨냅니다. 마지막으로, 10cm정도 길이로 토막을 내고 안쪽의 검은 내장막을 떼어내며 깨끗이 씻어줍니다. 갈치알이 있다면 따로 떼어내 요리에 사용하기를 추천합니다. 


가을에 더욱 맛이 차오르는 ‘꽃게’

 

또 다른 이달의 수산물로 선정된 꽃게는 작은 몸집에도 불구하고 ‘호랑이와 싸워도 이길 수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힘이 강하기로 유명합니다. 꽃게는 가시처럼 뾰족하게 튀어나온 등딱지 부분이 마치 바다로 돌출된 육지인 ‘곶’을 닮았다 하여 본래 ‘곶게’라고 불리기도 했습니다. 

 

꽃게는 필수 아미노산인 아르기닌과 라이신이 풍부하여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되고, 타우린도 다량 함유되어 원기 회복, 간 기능 개선, 콜레스테롤 저하 등에 효과가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칼슘도 풍부해 어린이의 성장과 노인들의 골다공증 예방에도 좋습니다. 


△조리TIP

 

꽃게 손질법으로, 꽃게는 껍질도 함께 입에 닿을 수 있기 때문에 꼼꼼하게 세척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게딱지 부분과 배, 다리 등 모래와 이물질이 낄 수 있는 다리 사이사이까지 흐르는 물에 꼼꼼하게 솔로 닦아줍니다. 다음 배딱지에 있는 까만색 배변을 손으로 꾹 눌러서 제거합니다. 꽃게 등딱지에 붙어있는 모래주머니는 쓴맛을 낼 수 있어 미리 제거합니다. 꽃게 내장은 버리지 않고 요리할 때 사용하면 더욱 깊은 맛을 볼 수 있답니다. 


출처:수협중앙회 블로그 

제공:수협중앙회 홍콩무역지원센터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3 14:35:06
  • 수정 2020-10-13 14:39:14
유니월드gif
애니홍콩 컨설팅_ANYHKG
굽네홍콩_GoobneKK
NRG_TAEKWONDO KOREA
DragonGeneBox
사천요리전문점_DengG
SOL_Moving Company
ezylense_02
study_flex_최신
eye_level_최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