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시급 10만원" 속아 홍콩 온 한국 20대들 범죄가담 위기 모면
  • 위클리홍콩
  • 등록 2023-02-23 19:22:18
기사수정
  • 피싱 조직, 통장에 3천500만원 입금한 후 인출 요구


고수익 아르바이트라는 말에 속아 홍콩에 온 한국 20대 청년 3명이 피싱 범죄에 가담할 뻔한 위기를 모면했다.


23일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21∼22세 한국 남성 3명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시간당 9만7천원짜리 고수익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다는 제안을 받고 지난 18일 홍콩에 입국했다.

'남자친구 대행 아르바이트'를 하는 줄 알고 자비로 비행기표를 끊어 홍콩에 온 이들은 공항에 마중 나온 2명의 취업 알선자를 만나 그들이 잡은 숙소로 이동했다.

알선자들은 처음에는 고객으로부터 돈을 받아 자신들에게 넘기면 수수료를 떼고 나머지를 돌려주겠다고 안내했다.

그러나 일은 주지 않은 채 21일 갑자기 숙소 비용 등 미리 보증금으로 잡아놓은 돈이라며 이들 3명의 통장에 총 3천500만원이 입금됐으니 이를 인출해달라고 요구했다.

뒤늦게 수상한 낌새를 눈치챈 남성들은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 연락해 도움을 요청했다.

알고 보니 이들은 수천만 원의 보이스피싱 피해 금액을 홍콩으로 송금받으려는 사기 조직에 속은 것이었다.

총영사관은 이들에게 통장에 입금된 돈을 인출해서는 안 되며 한국에 도착하는 즉시 경찰에 신고하라고 안내한 후 22일 이들의 귀국을 도왔다.

이들은 귀국해 경찰에 신고했다.

총영사관은 "코로나19에 따른 여행 제한으로 한동안 잠잠했던 고수익 미끼 해외 취업 빙자 사기 사건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며 "이번에 속은 남성 3명은 자칫 피싱 범죄의 공범이 될 뻔했다"고 밝혔다.

총영사관은 홍콩에 취업하고자 하는 경우 입국 전 취업비자를 받아야 하며, 고수익 아르바이트를 제공한다면서 홍콩이나 마카오 입국 전 한국 내 은행 계좌 정보를 요구하고 일일 이체 한도 금액을 높이라고 요구하는 것은 피싱 범죄조직의 전형적인 수법이므로 주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기범들은 홍콩으로 유인한 이들에게 숙박 보증금, 환전 등을 빌미로 한국 내 본인 명의 계좌로 입금된 돈을 출금해달라고 요청한다"며 "타인에게 본인의 통장이나 카드를 빌려주는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출처 : 연합뉴스 제공 

0
김치피플
제22대_국회의원_재외선거_웹배너
스탬포드2
홍콩 미술 여행
홍콩영화 향유기
국회의원재외선거
횡성한우
j플러스
굽네홍콩_GoobneKK
신세계
NRG_TAEKWONDO KOREA
유니월드gif
aci월드와이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